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수명연장, 뇌종양 예방 약물] 간질을 앓고 있는 어린이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라모트리진이라는 약물이 신경섬유종증 1형(NF1) 쥐 모델 두 마리에서 뇌종양 형성과 성장을 예방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https://www.futurity.org/epilepsy-drug-brain-cancer-mice-nf1-3211332/?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epilepsy-drug-brain-cancer-mice-nf1-3211332

운영자 | 기사입력 2024/04/26 [00:00]

[수명연장, 뇌종양 예방 약물] 간질을 앓고 있는 어린이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라모트리진이라는 약물이 신경섬유종증 1형(NF1) 쥐 모델 두 마리에서 뇌종양 형성과 성장을 예방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https://www.futurity.org/epilepsy-drug-brain-cancer-mice-nf1-3211332/?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epilepsy-drug-brain-cancer-mice-nf1-3211332

운영자 | 입력 : 2024/04/26 [00:00]

신경섬유종증 1(NF1)은 눈과 뇌를 연결하는 시신경을 포함하여 몸 전체의 신경에서 종양이 자라는 유전적 질환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라모트리진이라는 약물이 NF1을 앓고 있는 어린이의 뇌종양을 예방하거나 지연시킬 수 있는지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임상 시험의 토대를 마련했다.

이 연구는 뉴로온톨로지(Neuro-Oncology) 저널에 실렸다.

 

"이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신경섬유종증 임상시험 컨소시엄은 최초의 예방 시험 개시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수석 저자이자 세인트루이스 신경섬유종증 센터의 워싱턴 대학교 소장인 데이비드 H. 구트만(David H. Gutmann)은 말했다임상 시험 컨소시엄은 모든 형태의 신경섬유종증에 대한 치료법을 찾기 위해 2006년 미국 국방부가 결성한 NF 과학자들의 국제 네트워크이다.

“증상이 없는 어린이를 등록해 제한된 시간 동안 치료한 후 치료가 필요한 종양이 발생하는 어린이의 수가 감소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계획이다.”

"이것은 참신한 아이디어이므로 우리는 이를 NF1 환자 포커스 그룹에 가져갔다."라고 구트만은 말한다. “그들은 '이것이 바로 우리가 찾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30년 동안 안전하게 사용된 약물을 사용한 단기 치료가 자녀에게 종양이 발생하고 화학 요법이 필요할 가능성을 줄인다면 그들은 받아들일 수 있었다온갖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NF1 환자가 겪는 가장 심각한 종양은 시신경에 영향을 미치며 시신경교종으로 알려져 있다이러한 종양은 일반적으로 3~7세 사이에 나타난다치명적이지는 않지만 최대 1/3의 환자에서 시력 상실과 조기 사춘기를 포함한 기타 증상을 유발한다시신경교종에 대한 표준 화학요법은 추가 시력 상실을 예방하는 데 중간 정도만 효과적이며 어린이의 뇌 발달에 영향을 미쳐 인지 및 행동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전 연구에서 신경학 조교수이자 새 논문의 제1저자인 구트만(Gutmann)과 코리나 아나스타사키(Corina Anastasaki)는 라모트리진이 신경 과잉 활동을 억제함으로써 NF1 쥐의 시신경교종 성장을 중단시켰다는 것을 보여주었다신경섬유종증 임상시험 컨소시엄은 데이터가 흥미로웠지만 임상시험 시작을 고려하기 전에 더 많은 증거를 요구했다컨소시엄 구성원은 구트만과 아나스타사키에게 Nf1 돌연변이신경 흥분성 및 시신경 교종 사이의 연관성을 명확히 해달라고 요청했다간질 아동에게 이미 안전하다고 입증된 용량에서 라모트리진이 효과적인지 평가한다. NF1 쥐의 두 가지 이상의 계통에서 이러한 연구를 수행한다.

 

사람의 경우 NF1은 매우 가변적인 질병이다이는 NF1 유전자의 수천 가지 돌연변이 중 하나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며다양한 돌연변이가 다양한 의학적 문제와 연관될 수 있다여러 계통의 쥐에서 실험을 반복하는 것은 라모트리진이 근본적인 돌연변이에 관계없이 사람들에게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있는지를 측정하는 방법이었다.

 

아나스타사키와 구트만은 라모트리진이 두 종류의 NF1 생쥐에서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이 약물이 간질에 사용된 것보다 낮은 용량에서도 효과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는데이는 이 약물이 아마도 안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더 좋은 점은 짧은 기간 동안 약물을 복용하면 예방과 치료 모두에서 지속적인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종양이 있고 생후 12주부터 4주 동안 치료를 받은 쥐는 종양의 성장이 멈추었고 심지어 눈의 망막에도 더 이상의 손상이 나타나지 않았다일반적으로 종양이 나타나기 전인 4주령부터 4주 동안 약물을 투여한 쥐는 치료가 끝난 후 4개월이 지나도 종양 성장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이러한 발견으로 인해 구트만은 2세에서 4세 사이의 NF1 소아를 위한 1년 치료 과정이 뇌종양 위험을 줄이는 데 충분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구트만은 “짧은 시간 내에 개입하여 이 아이들의 예후를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은 매우 흥미롭다.”라고 말한다. “종양이 일반적으로 형성되는 연령인 7세를 넘기면 치료가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아직 1학년도 안 된 아이들을 위한 화학요법에 대해 다시는 논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출처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교

 

 

 

 
수명연장, 신경섬유종증 1형(NF1), 간질, 뇌종양 예방 약물 관련기사목록
PHOTO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AI메타홈서비스 많이 본 기사